실시간뉴스
홍익표, "대구·경북 봉쇄, 신중하지 못한 표현 매우 송구"
홍익표, "대구·경북 봉쇄, 신중하지 못한 표현 매우 송구"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책 관련해 대구·경북 지역에 '봉쇄'라는 발언으로 논란에 휘말리자 해명에 나섰다.
 
홍 수석대변인은  26일 "우한처럼 특정 지역을 폐쇄해서 출입을 통제한다는 개념이 아니라 차단과 격리의 뜻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며 "어쨌든 신중하지 않은 표현으로 혼란과 불안감을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고위 당정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구·경북 지역을 봉쇄하는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홍 대변인은 "보건 당국에서는 전문용어로 '봉쇄'와 '완화'라는 용어를 사용한다"며 "지역 이동 봉쇄가 아니라 지역 내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봉쇄의 의미"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