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통합당 염동열 '총선' 불출마 "총선 압승을 위해 바친다"
통합당 염동열 '총선' 불출마 "총선 압승을 위해 바친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미래통합당 염동열(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26일 염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21대 총선 압승을 위한 그 어떠한 일에도 제 온몸을 다 바치려 한다"며 "대한민국이 다시 서느냐 영원한 나락으로 떨어지느냐 하는 절체절명의 선택이 요구되는 국가적 대사이기에 선당후사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재선인 염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해 "오명 속에 짜맞추기 수사와 반복적으로 과장된 수많은 언론 보도에 제 자신과 가족들 또한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강박과 고통 속에 지내왔다"고 털어놨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더욱이 5건의 무죄에도 불구하고 단 1건의 납득할 수 없는 유죄 판결에 정치 탄압의 굴레를 완전히 벗지 못하고 억울한 심정으로 참담한 하루하루를 버텨야만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염 의원은 지난달 말 강원랜드 채용을 부정 청탁한 사실이 인정돼 징역 1년의 유죄 판결을 받았다.

염 의원은 "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당의 운명을 좌우하는 인재들을 모시면서 당과 공천관리위원회에 부담이 되는 것도 오랜 고민 중 하나였다"며 "저로 인해 당의 대통합과 혁신이 훼손되지 않고 솔선수범해야 하는 것도 출마의 길을 접으려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제 역할이 마무리되는 날까지 주어진 책임을 다 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염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의 위성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에 갈 것이냐는 질문에 "일단은 생각이 없다"며 "강원도 선거도 있고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남은 역할이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