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영입 1호 최혜영 '기초생활비' 8년간 부정수급 의혹
민주당, 영입 1호 최혜영 '기초생활비' 8년간 부정수급 의혹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영입한 '1호 인재' 최혜영 강동대 교수가 기초생활수급비 부정수급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011년 최 교수가 척수장애인인 정 모 씨와 결혼하고 지난해까지 혼인신고를 하지 않아 8년 간 남편이 기초생활비를 부정수급했다는 것.

이에 최 교수는 "혼인신고를 하지 못했고 가난을 견뎌내며 생존하기 위한 과정일 뿐이었다"며 해명자료를 통해 반박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최 교수는 "2011년 결혼 당시 둘 다 척수 사지마비장애였고 서로 직업이 없었다"며 "빚만 6000만 원이 넘었던 남편은 빚부터 떠안고 신혼을 시작하는 것은 도저히 못할 짓이라며 혼인신고를 반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후 저에게 적은 수입이 생겼지만, 두 사람이 살아가기에는 넉넉지 않았기 때문에 저 또한 남편의 뜻을 꺾지 못했다"며 "2017년에 남편이 직업을 얻었다. 빚을 값을 수 있는 여력이 조금 생기고 그때부터 남편은 기초생활비를 수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혼인신고를 한 이유에 대해선 "혼인신고를 하면 정부보조를 통해 시험관 아기를 가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남들과 같은 가정을 꾸리고 싶은 소박한 마음으로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교수는 "오늘 관할 행정관청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며 "그간의 사정을 있는 그대로 성실히 다 설명할 계획이고, 부부간 사정과 가족사가 이 시점에 돌연 의혹 제기 대상이 된 연유가 아프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최 교수가 혼인신고를 미루면서 정 씨가 '최중증 독거 장애인'으로 분류돼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추가 지원을 받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