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섭외 거절이유 "책임감 있는 캐릭터"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섭외 거절이유 "책임감 있는 캐릭터"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2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김서형이 '아무도 모른다' 출연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6일 온라인 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 제작발표회에는 이정흠 PD,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서형은 '아무도 모른다' 섭외를 두 번 거절한 이유에 대해 "복귀작이라는 말은 저에게 너무 대단한 말이다. 영화를 계속 찍고 있었다"라며 "지금의 드라마를 거절하게 된 계기는 무게감과 책임감이 있어야 하는 캐릭터를 주셔서 그 지점이 고민이 됐다."고 전했다.

 

사진출처=SBS
사진출처=SBS

 

김서형은 "제 마음 속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이유가 있었다. 분량이 많아진다고 해서 달라질 건 없지만 그 전에는 그럴 주제가 못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렇게 크게 프러포즈를 해주시니 '내가 감히 민폐를 끼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컸다. 그런 과정에 있는데 감독님이 콜하셨다. 한 작품을 끌고 갈 만큼의 자신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라는 사람에 대해서 대단히 포장을 해주시니, 제가 뭐라고 그러나 싶었다. 대단하지 않은 사람을 대단하게 손을 내밀어주시니 부딪혀보고 싶었다."며 "앞선 고민들을 드라마를 하면서 잘 넘기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벅차다. 저는 감독님을 믿고 하고 있다"고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한편 '아무도 모른다'는 경계에 선 아이들,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으로 오는 3월 2일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