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광현, ML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 ‘KKK’ 무실점...공 30개 최고 151㎞·
김광현, ML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 ‘KKK’ 무실점...공 30개 최고 151㎞·
  • 강우혁 기자
  • 승인 2020.02.2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김광현이 생애 첫 메이저리그 선발 등판에서 완벽한 투구를 펼쳤습니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선발 등판했다. 김광현은 완벽한 투구내용으로 극찬을 받았다.

김광현은 27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이닝 동안 3삼진을 곁들이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김광현은 1회초 선두 타자 조나단 비야를 3루수 땅볼로 처리했고, 브라이언 앤더슨을 풀 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코리 디커슨을 1루 땅볼로 잡았다.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공식 트위터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공식 트위터

 

호투는 계속됐다. 김광현은 상대 4번 타자 헤수스 아귈라에게 헛스윙 삼진을 빼앗았다. 아귈라는 2018년 35홈런을 때려낸 거포지만 김광현은 거침없었다. 후속 타자 맷 조이스는 유격수 뜬공, 이산 디아스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낸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광현은 6명의 타자를 상대하며 공 30개를 던졌고 이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19개였다. 공격적인 피칭. 전광판에 찍힌 김광현의 최고 구속은 94마일(151.2㎞)이었다.

김광현은 지난 23일 뉴욕 메츠를 상대로 시범경기에 첫 등판, 1이닝 동안 2삼진을 빼앗으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광현은 2경기에서 모두 3이닝을 던져 무실점, 평균자책점 0을 유지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김광현의 투구에 대해 "언히터블"이었다며 칠 수 없는 공을 던졌다고 호평했다. 그만큼 압도적인 투구를 펼쳤단 뜻이다.

폭스 스포츠는 "세인트루이스는 마이애미에 패했지만, 김광현의 출발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었다"고 극찬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사제대결’. 마이애미의 3루 코치는 트레이 힐만 전 SK 감독으로 둘은 2017년과 2018년 스승과 제자로 한솥밥을 먹었다. 김광현은 마운드에 올라 힐만 감독과 가볍게 눈인사를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