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선거구획정위 "국회 획정 기준, 더이상 못 기다려" 혼란직면
선거구획정위 "국회 획정 기준, 더이상 못 기다려" 혼란직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2.29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의 획정 기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9일 김세환 획정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선관위 청사에서 진행된 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 위원회는 무거운 책임을 느끼며 더 이상 국회의 획정 기준을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을 인식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국회에 시도 정수 등 선거구 획정 기준을 확정해주기를 촉구했다"며 "지난 2월 13일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협의 시에는 재선거인 명부가 3월6일까지 작성되는 점과 3월5일로 예정된 본회의 일정 등을 감안해서 늦어도 2월24일까지 선거구 획정기준이 통보돼야함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그러나 선거구 기준이 확정되지 못한 상황"이라며 "재선거인 명부 열람 및 이의 신청기간이 3월7일 시작됨에 따라 선거구 획정 않은 상태로 이 기간마저 경과하는 경우 국민의 기본권이 실질적으로 제한되고 이후 선거 사무도 정상적으로 진행 못할 혼란에 직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획정위 관계자는 다음달 1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선거구 획정안을 논의하기로 한 것에 대해 "국회에서 기준이 정해지면 그것을 참고해서 적용할 것인지, 저희가 마련한 안으로 할 것인지를 논의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지역 선거구의 공정한 획정을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구획정위원회를 두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