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상선, 선박 선체 클리닝 작업 잠수 로봇으로 대체
현대상선, 선박 선체 클리닝 작업 잠수 로봇으로 대체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0.03.0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현대상선은 운항 중인 전 선박의 선체 클리닝 작업을 잠수 로봇으로 대체한다고 2일 밝혔다.

이와 관련, 현대상선은 국내 잠수 로봇 전문회사인 타스글로벌과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잠수 로봇을 활용해 선박의 하부 표면 청소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선박 운항 중 선체 하부에 각종 따개비, 해조류, 외래종 식물, 이끼 등이 달라붙게 되면 마찰력이 높아진다. 그만큼 운항 속도가 떨어지고 연료 소모량이 증가하게 된다. 이에 선사들은 정기적인 선체 하부 클리닝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번에 차세대 친환경 잠수 로봇을 도입하면서 수중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됐으며 환경오염 방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수중 클리닝 작업의 자동화 및 정제시스템이 조기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국내기업 타스글로벌과 상생 협업체제를 구축했다"며 "이번 파트너십 체결은 해운산업의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상생 모델 구축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