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선관위, '선거구획정 관련' 여야에 "법과 원칙에 맞춰 案 만들어라"
선관위, '선거구획정 관련' 여야에 "법과 원칙에 맞춰 案 만들어라"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02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선거관리위원회가 여야에 안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2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미래통합당 심재철, 민생당 유성엽 원내대표와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홍익표, 통합당 이채익, 민생당 장정숙 의원이 결국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날 이 원내대표는 회동 후 "정치적 결단을 통한 접근 방법을 어느 정도 찾아냈다"며 "그걸 바탕으로 선거관리위원회가 가지고 있는 현행 선거법과 원칙 등으로 (획정안을) 디자인할 수 있는 거냐고 물었지만 선관위가 그건 어렵다고 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 원내대표는 "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법의 정신과 원칙에 맞춰서 (획정안을) 디자인해오면 우리가 최대한 존중하는 방식으로 논의하자고 이야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 것도 감안하며 접근하려고 했는데 그게 좀 어렵다고 해서 선관위가 현재 법과 원칙에 맞춰서 디자인해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선관위가 정한 1월 표준인구에 따르면 인구 하한 13만6565명, 인구 상한 27만3129명으로, 현재 지역구 중 3곳이 하한선에 미달되고, 15곳이 상한선을 초과한다.

이에 여야는 현행 지역구 253석을 그대로 유지해야 하는 만큼 선거구 조정은 최소화하자는 데 합의했지만, 분구와 통·폐합 대상 지역구에 대해서는 각자 유·불리에 따라 의견을 달리하고 있는 상황이다.

선거법 개정 가능성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필요하다면 할 수 있다"면서도 "그 이전에 현재의 법으로 최대한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심 원내대표 역시 "법 개정도 최소화되는 게 낫고 선거구 조정도 최소화되는 게 낫다는 대원칙에서 접근했다"며 물리적으로 처리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분구 대상으로는 세종과 순천이 유력하고, 통·폐합 대상은 경기 군포와 경기 안산, 서울 강남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