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총리 “낙관하는 사람 없다..취약계층 보호·민생경제 회복 최선”
정세균 총리 “낙관하는 사람 없다..취약계층 보호·민생경제 회복 최선”
  • 이춘근 기자
  • 승인 2020.03.1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춘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사태를 낙관하는 사람은 없다고 지적하면서 취약계층 보호와 민생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행히 확진자 수가 조금씩 잦아들고 있고, 병상과 생활지원센터도 확충됐다"면서도 "하지만 아직 아무도 낙관하는 사람은 없으며,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특히,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국민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며,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것과 함께 취약계층 보호와 침체된 민생경제 회복 노력에 최선을 다해 줄것을 정부 부처에 주문했다.

중대본부장으로서 지난달 25일부터 계속 대구에 머무르면서 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지휘하던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하는 등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다시 대구로 내려갈 예정이다.

정 총리는 "내일 국회가 끝나면 다시 대구에 가서 위기 극복을 함께할 작정"이라며 "중대본부장으로 2주간 머무르면서 본 대구는 공직자와 시민 모두가 아주 질서 있고 모범적으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다. '이게 대구의 품격이구나'라는 마음을 가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