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지원 마스크' 세 차례에 걸쳐 110만장 도착... 500만장 수출도
'중국 지원 마스크' 세 차례에 걸쳐 110만장 도착... 500만장 수출도
  • 김진아 기자
  • 승인 2020.03.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외교부는 마스크 110만 장을 포함한 중국 정부 지원 물품이 내일(11일)부터 국내에 들어온다고 밝혔다.

또 중국 측과 마스크와 마스크 원료, 생산 장비를 수입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중국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마스크가 오는 16일까지 세 차례에 나눠 접수될 예정"이라며 "첫 번째가 내일 새벽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지난 6일 김건 차관보와 면담에서 중국 정부 차원의 N95 마스크 10만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장, 방호복 1만벌 등 방역용품 지원 의사를 전했다.

오는 11일에는 방호복 1만벌과 N95마스크 8만장, 13일에는 N75 마스크 2만장, 16일에는 의료용 마스크 100만장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올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기숙사에서 격리생활을 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3월4일 오후 대구 시민들에게 응원의 메세지를 전하고 있다. 또한 이들 중국 유학생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시민을 위해 성금모금을 펼쳤으며 손 소독제, 마스크 등 긴급 물품이 부족한 저소득층에게 도움을 주고자 모금 운동을 펼쳤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기숙사에서 격리생활을 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3월4일 오후 대구 시민들에게 응원의 메세지를 전하고 있다. 또한 이들 중국 유학생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시민을 위해 성금모금을 펼쳤으며 손 소독제, 마스크 등 긴급 물품이 부족한 저소득층에게 도움을 주고자 모금 운동을 펼쳤다.고 말했다.

 

또 오늘(10일)부터 중국산 마스크 500만 장에 대한 수입도 본격화된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이 마스크 500만장을 수출할 수 있다고 얘기했고, 수입하는 업체가 확정되는 대로 수입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중국은 마스크 수요량이 하루 6억개이고 하루 생산량은 1억6000개로 넉넉한 것은 아니지만 한국과 특별한 관계, 우리가 어려울 때 많이 지원해 줬다는 것을 감안해서 허가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지난 1월 30일 중국에 대한 500만 달러 규모의 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마스크 3만 장과 안면보호구 3만5천 개 등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