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주승용, 총선 불출마 선언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 마땅"
주승용, 총선 불출마 선언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어주는 것이 마땅"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1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주승용 국회부의장(4선·전남 여수을)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주 부의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1대 총선 불출마를 결정했다"며 "수많은 시간 밤잠을 설치며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고민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주 부의장은 "평소부터 '언젠가 정치에서 물러날 때가 오면, 뒷모습이 아름답게 물러나자'라고 다짐해왔다"며 "여수발전의 초석은 많이 이뤄진 것 같다. 새 인물이 여수의 미래를 열어 갈 수 있도록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어 주는 것이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국회부의장으로서 소임을 다 마치고 말씀드리려고 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늦어졌다"며 "지난 30년 동안 항상 긴장하며 살았던 것을 이제는 평범한 남편과 가장이 되어 여수 시민들과 더불어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 부의장은 1991년 전남도의원을 시작으로 여천군수, 초대 통합여수시장, 4선 국회의원, 국회부의장을 역임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