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당장청, 코로나19 극복 위한 추경 증액과 지원사업 신설·조정
당장청, 코로나19 극복 위한 추경 증액과 지원사업 신설·조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1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극복을 위한 11조 7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증액과 지원사업 신설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 위원장은 "추경의 증액과 지원사업의 신설 또는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구·경북을 비롯한 곳곳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확대와 교통·환경·여행업 자금 애로 완화 등 특단의 대책을 정부에 촉구했다. 정부는 그에 대해 내주 안에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추경과 관련해 코로나19 대처에 동참한 장병들의 급식비 증액도 이번 심의과정에서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언급한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이번 추경에 지역사랑 상품권과 일자리 안정자금을 포함해 2조6000억원이 580만명에게 상품권 혹은 현금으로 지원된다"며 "1인당 50만원 수준으로 재난기본소득제도의 취지가 상당 부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