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무소속 출마’ 최창식 전 중구청장, “지상욱, 경선하자” 최후통첩
‘무소속 출마’ 최창식 전 중구청장, “지상욱, 경선하자” 최후통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미래통합당 중구성동(을) 최창식 전 중구청장이 지상욱 예비후보를 향해 “공정한 경선에 합의하라”고 공식 제안했다.

경선에 합의한다면 어떤 결과든 무소속 출마를 철회하겠다는 것으로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 한 가운데 사실상 최후 통첩이다.

미래통합당 중구성동(을) 최창식 전 중구청장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중구성동(을) 최창식 전 중구청장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최 전 구청장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지 예비후보에게 이같이 제안했다.

이날 최 전 구청장은 “이번 총선은 참으로 중요한 선거로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그러나 지역을 돌보지 않고 탈당까지 하고 입당 사흘만에 단수 공천된 지상욱 의원의 경쟁력으로는 결코 승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심 요청도 하고 시위도 해봤다. 황교안 대표에게 간곡히 요청도 해 봤지만 아무런 이유 없이 묵살됐다”며 “결국은 제가 아무리 어려운 길이라도 헤쳐 나갈 수밖에 없게 됐다. 결코 포기하거나 회피하지 않겠다”고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다만 최 전 구청장은 “무소속 출마는 저와 지상욱 후보도 다 어렵게 만드는 일이다”며 “지금이라도 공정한 경선에 합의하면 무소속 출마 계획은 당장 철회하겠다”고 공식 제안했다.

최 전 구청장은 “지 후보만 합의하면 당에서도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경선은 국민경선으로 당협위원장의 프리미엄도 없다. 특히 지 후보는 현역 의원으로 인지도에서도 (나보다)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 의원으로서는 결코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시간이 없는 만큼 다음주 화요일(17일)까지 기다리겠다. 답을 달라”고 전했다.

이어 “이를 거부할 경우 같이 경쟁을 하겠다. 반드시 이겨서 미래통합당을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