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통합당 김형오, 김미균 공천 철회에 "도리아니야, 사직한다"
통합당 김형오, 김미균 공천 철회에 "도리아니야, 사직한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14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14일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공관위원들께서 정말 열심히 해주셨는데 뜻을 받들지도 못하고 판단에 미스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저의 사직을 통해서 통합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지켜나가고 단합하고 국민들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 나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어 "김미균 후보같은 원석같고, 앞길이 탄탄한 분을 어렵게 영입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심경에서 인간적인 도의적인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업무대행을 이석연 부위원장은 "우리가 다짐한 혁신 공천 막바지에 이르렀다. 공천 혁신을 통해 반드시 정권의 폭정에 제동 걸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다는 차원에서 우리는 남기로 했다"며 "위원장님 뜻 받들어서 끝까지 완수해내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김미균 후보는 "소셜미디어 대문에 제가 하루 아침에 '문빠'가 돼 있더라, 전혀 그렇지가 않다"고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