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긴장 놓지 마라”... 정세균, 유럽전역 ‘특별입국절차’ 확대
“긴장 놓지 마라”... 정세균, 유럽전역 ‘특별입국절차’ 확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1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최근 유럽 전역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우리나라도 오늘부터 ‘특별입국절차’를 유럽 전역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국내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는 시점에서 크게 확산되는 있는 유럽 지역에서의 유입을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정부가 오늘부터 유럽전역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적용키로 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늘부터 유럽전역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적용키로 했다 (사진=뉴시스)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서도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한 신속한 추가 조치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정부는 우선 금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대상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이미 2만명을 넘어섰고, 스페인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독일과 프랑스의 확진자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유럽과 교류가 활발한 아프리카도 그 영향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며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한 추가 조치를 조속히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2015년 메르스와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전염성을 갖고 있다. 언제라도 유사한 집단감염이 재발할 수 있다"며 "위험 요소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이미 발생한 집단발생 사례의 2차, 3차 감염 차단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철저한 대비만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