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대통령, 코로나19 방역 "집단 감염시, 원점 돌아갈 수 있어"
文대통령, 코로나19 방역 "집단 감염시, 원점 돌아갈 수 있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3.1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관 관련해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16일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서 "수도권에서 보다 큰 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하거나 지역 감염이 빠르게 확산된다면 방역을 위한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원점으로 돌아갈지 모른다는 불안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고무적 추세속에서도 여전히 방심할 수 없는 이유는 산발적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서울 콜센터, PC방, 교회, 병원 집단 감염 사례로 인해 긴장의 끈을 조금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그러면서 "정부는 지역사회로 감염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기관·지자체 등의 노력에 힘을 보태겠다"면서 "전세계로 확산되는 코로나19가 국내로 유입되는 것도 철저히 차단해 지역사회의 방역망에 어려움이 초래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국민들께서도 방역의 주체로서 대규모 행사와 집회 참석을 자제해 주시고 행동 수칙 준수와 생활 속 방역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와 지자체, 방역당국과 의료진, 국민 모두가 하나가 돼 지혜와 협력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자"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