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22일 10명 추가 확진 중 3명 ‘해외 접촉
서울시, 22일 10명 추가 확진 중 3명 ‘해외 접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22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2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하루 새 10명이 추가 확진된 것으로 이 중 3명이 해외에서 접촉된 것으로 해외 감염 유입이 늘어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현재 서울 발생 확진자 324명 중 격리자는 260명이며 나머지 64명은 퇴원한 상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구로구 보건소 내 '집단발생 즉각대응반 상황실'을 방문,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구로구 보건소 내 '집단발생 즉각대응반 상황실'을 방문,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현재까지 총 5만7273명이 검사를 받아 5만310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4164명은 검사 중에 있다.

지금가지 발생한 확진자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구로구 콜센터 관련자가 9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 접촉 관련 확진자가 50명이나 돼 해외 감염 후 국내 유입이 크게 부각되고 있는 중이다.

반면에 은평성모병원 관련(14명)과 성동구 주상복합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련(13명), 종로구 관련(10명) 등은 초기 확진자 이후 더 이상 늘어나지 않았다.

다만 아직까지 정확한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경우의 환자가 80명에 달했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로 확인된 10명의 확진자 중 3명은 해외에서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정됐다.

나머지 2명은 타 시도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1명은 구로구 콜센터와 관련된 감염자다.

나머지 4명은 아직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자치구별로 분류하면 중랑구와 서대문구에서 각각 2명이, 성동구, 노원구, 강서구, 영등포구, 관악구, 서초구 등에서는 각 1명씩 나왔다.

이중 해외 감염은 강서구(필리핀ㆍ마닐라), 영등포구(독일), 서대문구(프랑스ㆍ독일) 등으로 모두 90~91년생 인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