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구 ‘요양병원’ 등 진단검사 24명 추가 확진... 94.6% 진단 완료
대구 ‘요양병원’ 등 진단검사 24명 추가 확진... 94.6% 진단 완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대구시가 관내 요양병원 등 고위험군 집단시설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24명의 추가 확진자를 확인했다.

추가 확진자는 5곳의 요양병원에서 18명, 일반의료기관에서 6명 등이다.

대구시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현재 전수 진단검사 94.6%를 완료한 상태지만 이중 3635명(11.4%)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으로 전해졌다.

지난 20일 요양병원 79%의 전수 진단검사가 진행된 코로나19 확진 상황 (그래픽=뉴시스)
지난 20일 요양병원 79%의 전수 진단검사가 진행된 코로나19 확진 상황 (그래픽=뉴시스)

추가 확진자가 발행한 요양병원 ▲한사랑요양병원(서구) 11명 ▲대실요양병원(달성군) 4명 ▲송현효요양병원(달서구) 1명 ▲성서요양병원(달서구) 1명 ▲김신요양병원(수성구) 1명 등이다.

일반의료기관에서는 ▲파티마병원 2명 ▲칠곡경북대병원 1명 ▲배성병원 2명이, ▲대구경북혈액원에서도 1명이 발생했다.

한편 대구시는 요양병원과 사회복지생활시설들을 대상으로 전수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전수조사 대상은 요양병원 67곳, 노인시설 185곳, 장애인시설 51곳, 노숙인·정신·결핵시설 18곳 등 총 394곳으로 이곳의 종사자ㆍ생활인ㆍ입원자 등 3만3610명이 대상이다.

이중 현재 3만1754명(종사자 1만2927명, 생활인·입원자 1만8827명)이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중 3635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대구시는 앞으로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한 병원과 유증상자가 있는 병원을 중심으로 3~4일 간격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추가 진단검사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