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양주시, 간부 공무원 월급 5~30% 자진 반납...직원 50% 재택근무
남양주시, 간부 공무원 월급 5~30% 자진 반납...직원 50% 재택근무
  • 조영남 기자
  • 승인 2020.03.2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경기도 남양주시 공직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월급을 자진해 반납하고 직원 재택근무 등에 나선다.

23일 시는 다음달부터 4개월 동안 5급 이상 간부공무원 월급의 5~30%를 자진 반납하고, 2주간를 실시한다.

월급 반납은 본봉을 기준으로 시장이 30%, 부시장 및 행정기획실장 10%, 나머지 국.과장은 5%로 정하고, 팀장이하 직원은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또한 시는 앞으로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일환으로 전 직원의 50% 재택근무도 실시한다. 재택근무는 밀폐된 공간에서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이며, 시청 확진자 발생 시 대비 차원으로도 실시한다
이 외에도, 점심시간 시차운영, 구내식당 안전 칸막이, 자녀 돌봄 휴가 등을 실시하며, 사무실 내에서는 회의와 보고 시 가급적 영상이나 서면으로 진행하고, 퇴근 후에는 곧장 귀가하는 등 지속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한다.

한편, 남양주시는 직원들이 4개월간 자진 반납한 월급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