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4차 개학 연기?... 정세균 “더 이상 어렵다... 차질 없이 준비”
4차 개학 연기?... 정세균 “더 이상 어렵다... 차질 없이 준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3차례에 걸쳐 개학을 연기한 가운데 4차 개학 연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학습권 차원의 문제도 있지만 돌봄 문제 등의 현실적 어려움이 커 더 이상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 유관학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 유관학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감염병 관련 학회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더 이상 개학 연기는 어렵다”며 “2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개학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자리에서 정 총리는 먼저 “그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학회 전문가들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코로나19로 세차례 개학을 연기했지만 학습권 존중 차원과 돌봄문제 등 현실적 어려움에 때문에 계속 연기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상황이 계속 변하는 가운데 정부가 할 일을 제대로 찾을 수 있도록 전문가들의 많은 도움을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