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기는 공천" 황교안, 4곳 공천 취소... 이석연 공관위원장 "당헌위반" 반발
"이기는 공천" 황교안, 4곳 공천 취소... 이석연 공관위원장 "당헌위반" 반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공천을 받은 4개 지역에 대해 공천 취소를 결정한 가운데 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 대행은 "이번 결정은 당헌 당규에 어긋나는 결정이다"며 "저로서는 수용하기도 어렵고 재공천 하라는 것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와 통합당 이석연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
황교안 대표와 통합당 이석연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

그러나 황 대표는 "국민 중심의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판단했다"며 "당헌 당규에 따라 처리했다"는 입장으로 당내 공천 잡음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새벽 황 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공천된 4곳의 공천을 철회했다.

철회된 곳은 △경기 의왕·과천(이윤정 전 영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 △경기 화성을(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 △경북 경주(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 △부산 금정구(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 등이다.

한편 통합당 공관위원들은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해당 안건에 대해 논의한다는 방침으로 어떤 결론을 내릴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대행은 "이런 식으로 가면 자기들 마음에 안 드는 결정은 언제든 무효화할 수 있는 논지"라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