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반대 사과 "의미 있는 정책"
부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반대 사과 "의미 있는 정책"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0.03.26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장덕천 경기도 부천시장이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의견을 낸 것에 대해 사과했다.

26일 장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재난기본소득에 관하여'라는 제목으로 "제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장 시장은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며 "복지정책은 보편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한다"고 전했다.

 

사진출처=장덕천 부천시장 SNS
사진출처=장덕천 부천시장 SNS

 

이어 "모든 도민에게 일정액을 주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큰 의미가 있는 정책"이라며 "대한민국 최초로 보편적 복지의 가장 전형적인 형태라 할 기본소득이 실시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내부적으로 사전에 개진했으면 좋을 제 (반대) 의견을 외부로 표출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며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다"라며 사과를 전했다.

앞서 장 시장은 지난 24일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으로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을 지급하면 870억원이 소요되는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반대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경기도는 장 시장이 재난기본소득의 개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부천시를 빼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