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공항, 옥외 '워킹 스루' 진료소 운영 "신속하게 검체 채취 가능"
인천공항, 옥외 '워킹 스루' 진료소 운영 "신속하게 검체 채취 가능"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3.27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환자를 막기 위해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천공항 건물 바깥 5개 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며 "바람이 많이 부는 공항 특성을 이용한 독특한 선별진료소로 개방된 공간에서 바람에 의해 오염원이 해소돼 소독이 필요 없고 신속하고 안전하게 검체 채취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특히 개방형 진료소에서는 1시간에 12명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일반 선별진료소(1시간 2~3명)보다 최고 6배, 승차 검진(1시간 6~8명)보다 2배 정도 빠른 셈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에 각각 8개씩 총 16개 부스를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진료소에는 공중보건의사 10명, 자원봉사 간호사와 임상병리사 31명, 군 인력 35명, 건강보험공단 직원 8명이 배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