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벚꽃놀이 오지 마세요”... 여의도 봄꽃길 ‘전면통제’
“벚꽃놀이 오지 마세요”... 여의도 봄꽃길 ‘전면통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2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오는 4월 1일부터 여의서로 봄꽃길(국회의사당 뒤편) 교통 통제를 시작으로 보행로까지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 10일 ‘2020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취소에 이은 후속 조치로 축제는 없지만 봄꽃을 보러 오는 상춘객들이 몰려들 것을 우려한 조치다.

여의서로를 포함한 여의도 봄꽃길은 매년 구민들은 물론 국내외 상춘객들이 찾는 영등포 대표 관광지로 작년에도 520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곳이다.

영등포구는 여의도 봄꽃축제 취소에 이어 여의서로 봄꽃길 전면 통제를 시작, 4.1.~4.11.동안 차량 통제를 실시하며 4.2.부터 보행로 통제를 시작한다.
영등포구는 여의도 봄꽃축제 취소에 이어 여의서로 봄꽃길 전면 통제를 시작, 4.1.~4.11.동안 차량 통제를 실시하며 4.2.부터 보행로 통제를 시작한다.

봄꽃축제가 취소됐음에도 4월 개화기가 오면 여의도를 찾는 상춘객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구는 국회3문에서 서강대교 남단까지의 여의서로(1.6km) 봄꽃길을 전면 폐쇄하고 교통 및 보행로에 대한 통제도 실시한다.

교통 통제는 4월1일부터 시작해 4월11일까지 11일간 이뤄지며, 보도 통제 기간은 4월2일부터 4월10일까지다.

구는 폐쇄되는 여의서로를 비롯해 여의도 외곽 전체 약 6.8km 구간을 1~3급까지 등급을 매긴 관리구역으로 지정했다.

영등포경찰서 및 관계기관과 협조해 연인원 3000여 명을 동원해 주요 지점에는 안전질서 요원을 배치한다.

먼저 여의서로 구간(1.6km)은 ‘통제관리구역’으로 차도와 보도가 전면 차단되고 행락객 출입 또한 단속한다.

한강공원과 인접한 여의나루역 반경 200m 구간은 1급 관리구역으로 특별관리 방안을 수립해 집중 관리한다. 나머지 구간 또한 질서요원이 배치되고 순찰 및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차량 및 보행로 통제 구간 안내 지도.
차량 및 보행로 통제 구간 안내 지도.

구는 국회의사당에서 여의나루역을 거쳐 63빌딩까지 이어지는 여의동로 구간 펜스 및 난간에 거치형 손소독제를 설치하고, 오전과 오후 2회 순찰하며 감염예방 및 여의서로 통제 상황을 구민들에게 홍보한다.

여의서로 보도구간 또한 순찰을 실시하며 폐쇄 구간 무단 출입을 방지한다.

이와 더불어 불법 노점상과 무단주차 등 기초질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하며, 방역소독 또한 강화하는 등 거리 청결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관리 체계를 가동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여의도 봄꽃축제를 취소한 데 이어 여의도 봄꽃길 전면 폐쇄를 결정했다”며 “‘봄꽃 거리두기’는 지역사회 감염 차단으로 코로나 사태를 종식시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널리 양해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