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북구, 우이천변 벚꽃길 ‘출입 통제’
강북구, 우이천변 벚꽃길 ‘출입 통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3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우이천변 벚꽃길 출입을 통제한다고 31일 밝혔다.

통제기간은 꽃이 떨어질 때까지로 벚꽃 개화시기 많은 주민들이 찾을 것이 예상돼 이를 방지하는 차원이다.

우이천변 벚꽃길 임시통제
우이천변 벚꽃길 임시통제

통제구역은 신창교에서 쌍한교에 이르는 벚꽃길 조성구간과 번2동 주민센터 주변 지점부터 시작하는 산책로 총 2.66km 구역으로 밀집우려가 있는 곳이다.

구는 우이천변 내 방역을 강화하고 하천 음성경보시스템과 전광판을 통해 홍보방송을 실시 중이다.

개화구간 출입금지에 따른 안내와 ‘잠시 멈춤’ 운동에 주민 동참을 호소하는 내용이다.

앞서 구는 지난 28일에는 하천 진입로에 출입통제선과 안내현수막을 설치하고 임시 폐쇄구간에 대한 순찰도 강화하고 있다.

한편 벚꽃축제는 해마다 동별로 진행하는 ‘지역 축제 육성사업’ 중 하나로 올해는 번3동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전면 취소됐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이 나와 가족 그리고 우리 모두를 위한 최선의 방역대책”이라면서 “우이천변 벚꽃길 통제가 코로나19 전파차단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널리 양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