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4월9일 ‘고3ㆍ중3’부터 학년별 온라인 개학... 수능 12월3일 시행
4월9일 ‘고3ㆍ중3’부터 학년별 온라인 개학... 수능 12월3일 시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3.3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4월9일부터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이 학년별로 3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실시된다.

먼저 고3ㆍ중3 학년이 4월9일 개학하고 원격 수업을 시작한다.

이어 일주일 뒤 중ㆍ고등학교 1~2학년과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은 4월16일 개학한다. 초등학교 저학년(1~3학년)이 마지막으로 4월20일 개학하게 된다.

31일 교육부에 따르면 4월9일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단계적 온라인 개학을 실시하기로 했다. 원격수업을 준비할 시간을 벌기 위해 예정된 4월6일보다 3일간 추가로 개학을 연기한다.(그래픽=뉴시스)
31일 교육부에 따르면 4월9일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단계적 온라인 개학을 실시하기로 했다. 원격수업을 준비할 시간을 벌기 위해 예정된 4월6일보다 3일간 추가로 개학을 연기한다.(그래픽=뉴시스)

다만 온라인 수업이 어려운 유치원생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질 때까지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구체적인 신학기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온라인 개학도 수업일수로 인정하되 4월6일 이후 각 학년별 휴업기간은 법정 수업일수와 수업시수에서 감축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개학이 연기되면서 2021학년도 대학입시 일정도 전반적으로 순연된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당초 11월19일에서 2주 연기돼 12월3일 시행하게 된다. 수시와 정시모집 원서접수 기간도 이에 맞춰 순연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향후 지역별 코로나19 진행 상황과 학교 여건을 고려해 원격수업과 등교 출석수업 병행 등 학사운영방안을 검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유치원은 유아의 발달 단계,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감염 통제 가능성과 개학 준비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등원개학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된다.

다만 교육부는 휴업 연장 기간 동안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부모 및 유치원을 대상으로 개정 누리과정과 연계한 놀이 지원 자료를 안내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한국의 우수한 교사들이 지금처럼 헌신하고 노력한다면 원격수업을 통해 많은 학생들의 창의적 역량을 키워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학부모님들도 교사들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