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지현, 황교안 'n번방' 회원 발언 "호기심? 사이코패스"
서지현, 황교안 'n번방' 회원 발언 "호기심? 사이코패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4.02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지현 검사가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발언에 '사이코패스'를 언급했다.

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고 한다면…"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죠.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합니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그러면서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 판단할 수밖에요. 호기심은 이렇게나 위험합니다"라고 전했다.

서 검사의 발언은 지난 1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회원들 신상공개 여부와 관련해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왔다가, 막상 보니 '적절치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 (신상공개 등) 판단이 다를 수 있다"라고 설명한 것에 따른 발언으로 해석된다.

황 대표는 'n번 방' 발언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개별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한 부분은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론적인 얘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n번방 사건의 26만명 가해자 및 관련자 전원은 이런 일반적 잣대에 해당될 수 없다. 이번 사건은 무관용 원칙이 철저히 적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지현 검사는 'n번방 사건'에서 법무부의 태스크포스(TF)에 합류해 대외협력팀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