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 총리 “1일 이전 입국자 자가격리 사각지대..해외유입 상당 부분 통제 가능할 것”
정 총리 “1일 이전 입국자 자가격리 사각지대..해외유입 상당 부분 통제 가능할 것”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0.04.0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자가격리 의무화가 시행된 4월 1일 이전 입국자들이 사각지대로 남아있다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또 자가격리자 규모가 안정화되고, 입국자 자체도 줄어들면 해외유입은 상당 부분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 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밝혔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정 총리는 "최근 발생한 신규 확진자의 약 35%가 유학생 등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라며 "당분간은 해외 입국자가 계속 유지되고 격리 중 발견되는 확진자도 같이 증가할 것이나, 지역사회와의 접촉 차단이 잘 관리된다면 감염이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4월 1일 자가격리 의무화 이전 입국자들에 대해서도 전담공무원 지정 등을 통한 관리 및 진단검사도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이외에도 정 총리는 긴급돌봄과 관련해 "긴급돌봄을 이용하는 부모가 늘면서 이미 유치원은 13%, 어린이집은 3분의 1에 가까운 아이들이 등원하고 있다"며 "돌봄 선생님과 종사자들의 건강과 출입자 통제는 물론 정기적인 방역과 아이들의 밀집도와 접촉을 낮추는 세심한 관리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은 수시로 상황을 점검하고 예산과 물품 즉시지원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