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해외입국자, KTX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공무원 폭행 '바빠서?'
해외입국자, KTX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공무원 폭행 '바빠서?'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4.0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해외입국자가 울산역에 위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근무중인 공무원을 폭행했다.

3일 울산시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일 울산역에서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 안내 및 통제를 하는 공무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베트남에서 입국한 60세 남성 A씨는 KTX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마치고 울산시가 마련한 전세버스에서 대기하던 중 공무원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송철호 울산시장 페이스북
사진출처=송철호 울산시장 페이스북

 

해당 남성은 대기시간이 길어지자 "급한 일이 있는데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냐"며 공무원가 언쟁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페이스북에 "통제로 인해 불편하실거란 거 안다"”며 "그렇지만 제발 코로나19종식과 울산 모두의 안전을 위하여 협조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폭행사건과 관련해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면 사건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