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저소득 주민 4개월 간 ‘생계비’ 지원
성동구, 저소득 주민 4개월 간 ‘생계비’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4.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ㆍ의료급여 수급자 등 총 7630가구... 10일까지 동주민센터 신청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저소득 주민에게 앞으로 4개월 간 한시적으로 생계 생활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생계ㆍ의료급여 수급자와 시설 수급자, 주거ㆍ교육급여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총 7630여 가구다.

성동구는 저소득층 한시생활비 지원 안내문자 메세지를 보내고 있다.
성동구는 저소득층 한시생활비 지원 안내문자 메세지를 보내고 있다.

지원 생활비는 지역경제 활성화 촉진을 위해 대형마트 및 백화점을 제외한 서울시 내 소상공인 업체 어디에서나 사용이 가능한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지급은 급여자격 및 가구원수별 차등 적용된다. 생계의료수급자 1인 가구는 4개월 간 총 52만원을, 4인 가구는 140만원을 지급 받으며, 주거·교육 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은 1인 가구 40만원을 받는다.

신청은 오는 10일까지 동 주민센터에서 받는다.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 후 지급신청서를 작성하면 선불카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법정대리인, 급여관리자 등이 대리수령도 가능하다.

4개월분을 한 번에 지급하며 짧은 기간에 일시에 신청자가 몰리는 혼잡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동 주민센터 별 대상자 급여 날짜를 달리해 분산 지급 할 계획이다. 일정은 문자메세지를 통해 안내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한시생활비 지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되는 것이며, 저소득층 주민들의 생활안정 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측면도 있어 선불카드의 사용을 7월까지 집중 사용하도록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생활여건이 취약한 저소득층의 생활 안정을 위해 경제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며 “성동구민 모두가 힘든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구에서도 총력을 동원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