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자가격리자 ‘손목 밴드’ 조만간 결론”
정세균 “자가격리자 ‘손목 밴드’ 조만간 결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4.0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입국자의 대한 제한을 더욱 강화한다.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한 손목 밴드 도입여부도 조만간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긍정적인 지표가 나오고 있지만 아직 안심하기 이르다”며 “해외 유입 위험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대한 비자 면제를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위기관리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대한 비자 면제를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

실제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중에는 해외 유입이 절반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유럽과 미국을 휩쓸고 있는 대유행이 일본 등 아시아 국가로 번질 조짐이 보이는 것도 문제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이틀 연속 신규확진자 발생이 50명 아래로 줄었지만, 반가움보단 걱정이 앞선다. 자칫 중요한 시기에 긍정적 지표가 경계심을 늦추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빈틈이 없는지 다시 한번 살피고 방역 고삐를 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개방성의 근간은 유지하지만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제한을 강화하겠다"며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 면제와 무사증 입국을 잠정 정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도 제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관계 부처에서 오늘 논의 결과에 따라 조속한 시행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자가격리자 무단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전자 손목밴드 도입 여부에 대해서도 조만간 결론을 내리겠다고 예고했다.

정 총리는 “전자 손목밴드 도입 문제는 국민 여론을 수렴해 조만간 결론을 내리겠다”며 “일부 자가격리자들의 일탈이 공동체 안위를 배려하는 다수를 허탈하게 하고, 방역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적발된 위반사례는 신속히 고발 조치하고, 불시점검 확대 등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당부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