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용 '대국민 사과' 한달 연장 "코로나19 확산, 일정 차질"
이재용 '대국민 사과' 한달 연장 "코로나19 확산, 일정 차질"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4.09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가 연기됐다.

8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오는 10일로 예정되어 있던 이재용 부회장의 준법 관련 대국민 사과 기한 연장 요청에 내달 1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삼성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권고안 논의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에 김지형 준법감시위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비록 어려운 여건이긴 하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답했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지난 달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과 노조 문제에 관련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권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