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해외서 입국해 자가격리하던 20대女 숨진 채 발견
해외서 입국해 자가격리하던 20대女 숨진 채 발견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4.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해외에서 입국한 뒤 인천 자택에서 격리중이던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아파트에서 A(22)씨가 숨져있는 것을 어머니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A씨는 지난 4일 호주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정부의 해외입국객 자가격리 방침에 따라 지난 5일부터 자택에서 격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됨에 따라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정부는 이달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해외에서 입국한 모든 사람에 대해 2주간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