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본 국민 대다수 "코로나19 긴급 사태 선포 너무 늦었다"
일본 국민 대다수 "코로나19 긴급 사태 선포 너무 늦었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4.0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에 대해 대다수의 일본 국민들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도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긴급사태를 발효한 8일 전국의 2190명(유효 답변자 기준)을 대상으로 긴급 전화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긴급사태 선포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72%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0%였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긴급사태 선포의 시기에 대해선 '너무 늦었다'는 응답이 70%로 비판적인 견해가 주를 이뤘으며 '타당하다'는 22%에 그쳤다.

예정대로 다음달 6일 긴급사태 선언이 해제될지 여부에 대해선 77%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장기화할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코로나19와 관련해 전체 사업 규모 108조엔의 긴급 경제대책에 대한 효과 여부에 대해서는 '효과가 없을 것(38%), 효과가 있을 것(32%)이 비슷하게 조사됐다. '모르겠다'는 응답도 30%에 달했다. 

한편 긴급사태 선언 후 8일 하루 동안 일본에서는 5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