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위진술에 무단이탈까지’... 강남구 유흥업소 관련 고발만 4건
‘허위진술에 무단이탈까지’... 강남구 유흥업소 관련 고발만 4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4.0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촉자 116명 중 92명 검사 전원 ‘음성’... 나머지 24명 검사 중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 소재 대형 유흥업소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역학조사 시 허위진술부터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 사실까지 드러나 강남구 고발조치한 것만 4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구청 전경
강남구청 전경

먼저 구는 역학조사 시 허위 진술을 한 여성 확진자(36·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9일 강남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고 강남구보건소의 역학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조사 과정에서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저녁 8시부터 28일 새벽 4시까지 관내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실을 숨기고 집에서 지냈다고 허위 진술했다.

강남구는 서울시와 정밀역학조사를 벌여 유흥업소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

다행히 이중 검사를 받은 9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접촉자 24명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 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이날 자가격리기간 중 무단이탈한 확진자 3명에 대해서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고발 조치했다.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모든 자가격리자는 끝까지 방심하지 말고 격리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자가격리 중 무단으로 이탈하거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진술을 하는 확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