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채널A, 취재 윤리 위반 사실 인정..."보도본부 지시는 없었다"
채널A, 취재 윤리 위반 사실 인정..."보도본부 지시는 없었다"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4.10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종합편성채널 채널A가 최근 논란이 된 소속 기자와 검찰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 취재윤리 위반 사실을 인정한다며 사과했다.

9일 채널A 김재호·김차수 공동대표는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의 '채널A 재승인과 관련한 의견청취'에 참석해 "소속기자가 인터뷰 욕심으로 검찰 수사 확대나 기사 제보 등을 하면 유리하게 해주겠다고 부적절한 행동으로 취재윤리를 위반했다"며 "윤리 강령을 거스르는 행동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MBC
사진출처=MBC

 

그러면서 "보도본부 간부가 취재를 지시하거나 용인하지는 않았다"며 "보도본부 간부들은 부적절한 취재 과정을 사전에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채널A 측은 "취재 기자로부터 휴대전화를 압수해 자체 조사 중이고 노트북은 외부에 의뢰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녹취록에 있는 검찰 관계자가 언론에 나온 검사장인지 특정하기 어렵다. 해당 취재 기자가 제출한 녹취록 역시 MBC가 보도한 내용과 일부 차이가 있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방통위 측은 "채널A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한 지 10일이나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조사 내용이 부실하다"며 "진상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진상조사위원회에 외부 전문가를 포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채널A 소속 기자는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 측에게 접근해 이 전 대표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신라젠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연관성에 대해 제보를 하라고 강압적인 취재를 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4,15 폭정심판 2020-04-11 12:43:34
4,15 폭정심판.공수처법(비수법)->친위검사 공수처(비수처) 임명-> 권력(청와대 등)범죄 공수처(비수처)로 이관->자신들 범죄 자신들이 수사 기소 가능.저항세력 고소 고발->공수처(비수처)로 판사장악 검사장악->저항세력 제거->사법권 장악.연동형 비례선거법으로 입법권 장악 시도.행정권 장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