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병) 김한규 후보, '오픈채팅방' 조작 논란... "캠프 행동강령 아니다”
강남(병) 김한규 후보, '오픈채팅방' 조작 논란... "캠프 행동강령 아니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4.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남(병) 김한규 후보의 ‘오픈채팅방’ 논란이 거세다.

13일 조선일보가 ‘오픈채팅방’에서 김 후보 캠프의 ‘행동강령’이라며 한 참여자가 올린 글을 단독보도 하면서다.

문제는 해당 ‘행동강령’에 2번을 찍으려는 부모님이 있으면 ‘코로나19’ 위험을 이유로 들어 투표장에 가지 못하게 하라는 지침이 들어 있다는 점이다.

김한규 후보 오픈채팅방에 올라온 행동강령에 대한 진실 공방이 불거지고 있다.(사진=김한규 페이스북)
김한규 후보 오픈채팅방에 올라온 행동강령에 대한 진실 공방이 불거지고 있다.(사진=김한규 페이스북)

조선일보는 글을 올린 사람이 김 후보 캠프의 관계자로 추정된다며 공직선거법상 ‘선거 자유 방해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한규 후보 측은 해당 글을 쓴 사람은 공식 선거운동원도 아니며 문제가 된 ‘행동강령’도 캠프의 공식적인 행동강령도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후보 캠프 측은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달리 해당 글을 쓴 사람은 캠프 공식 선거운동원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김 후보의 페이스북에 쓰여진 글을 옮기면서 개인적인 의견을 추가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해당 카톡방은 지지자들 뿐만 아니라 누구나 들어올 수 있는 오픈된 채팅방이다”며 “참여자가 누구인지도 알 수 없고 참여자들이 올리는 내용을 사전에 검토하거나 관리할 수도 없는 매체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해당 게시물 작성자의 행위를 중지시키고 모든 메시지의 삭제 및 중지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한규 캠프는 “모든 국민은 투표에 참여할 권리가 있고, 투표율은 높을수록 바람직하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앞으로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캠프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게시물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도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에 대한 진실 공방이 오가고 있다.

한쪽에서는 “이런 식으로 선거에 이기겠다는 것인가”, “위반 소지가 있는 것이 아니라 명백한 위반이다”고 김 후보를 비판했다.

반면에 일부 네티즌들은 “김 후보의 지지율이 높아지니까 조선일보가 견제에 들어온 것 같다”, “다급해지니까 또 다시 공작질을 시작했다”며 조작을 주장하며 논란도 불거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초구민만세 2020-04-14 11:31:45
선거때 친구들하고 나눈 농담같은건데 무슨 문제가 되는건지 ㅉㅉㅉ 미통당이 불안한가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