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비대위원장’ 수락 김종인,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지급해야”
‘비대위원장’ 수락 김종인,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지급해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4.2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의 비대위원장 요청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되고 있는 비대위원장 기간에 대해서는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하면 언제든 그만둘 것”이라며 “임기를 정확히 할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특히 최근 다시 반대하고 있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여당이 약속을 했으니 지급해야 한다”며 “야당이라고 해서 꼭 반대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바른사회운동연합 주최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전 위원장은 24일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서 통합당의 요청을 수락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통합당 상황이 나를 꼭 필요로 한다고 의견이 모아지면 힘든 일이지만 (비대위원장을) 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당의 사정상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여러 생각을 한 끝에 결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대위원장의 임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1년보다 짧을 수도 있고 정해져 있는 게 아니다”며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하면 언제든 그만둘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무엇 때문에 임기가 필요한가. 임기를 정확히 할 필요가 없다”며 “나는 통합당을 돕는 사람 입장이지 내가 거기서 추구할 게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통합당이 반대하고 있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정부와 여당이 약속을 했으니 지급을 해야 한다”며 “야당이라고 해서 꼭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 내부 반대와 반발에 대해서는 “내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