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양이 이어 강아지'...미, 반려견 코로나19 첫 양성
'고양이 이어 강아지'...미, 반려견 코로나19 첫 양성
  • 한동규 기자
  • 승인 2020.04.2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미국에서 고양이에 이어 반려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사례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퍼그(Pug)한 마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채플힐에 사는 한 가족은 최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부모, 아들과 함께 윈스턴이라 불리는 이 반려견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딸과 고양이 한 마리, 또 다른 반려견 한 마리는 음성으로 나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연구팀은 "가정에서 코로나19가 어떻게 전염되는지 연구하기 위해 반려동물의 샘플도 채취해 왔다"며 "많은 반려동물을 검사한 것은 아니지만, 검사했던 샘플 중 양성 반응을 보인 것은 윈스턴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2일에는 뉴욕주에서 반려 고양이 2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구팀은 "윈스턴에게 검출된 바이러스 양은 매우 적었고, 다른 동물이나 사람들에게 전파할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가족에게 전염됐는지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구체적으로 고양이는 실내에 머무르게 하고, 반려견과 함께 외출할 경우 목줄을 채운 뒤 다른 동물이나 사람으로부터 최소 6피트(180cm) 거리를 유지하도록 했다.

또 집안의 누군가가 아플 경우 사람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도 그 사람과 안전한 거리를 유지하라고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