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200명대 급증...총 1만4607명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200명대 급증...총 1만4607명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4.2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했다.

NHK에 따르면 28일 하루 동안 도쿄에서 112명이 새롭게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전국 29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총 28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크루즈선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4607명이 됐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전날 대비 19명이 늘어나 426명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하루 단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는 지난 22~24일 400명대를 유지하다가 25일 300명대, 26일 200명대, 27일 100명대로 감소하는 듯 했으나 28일 다시 200명대로 올라섰다.

현재 일본은 전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도쿄를 포함한 7개 지역에 내달 6일까지 시한으로 코로나19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를 선포했다가 지난 16일 전국으로 확대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7일 아베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자 효력 정지 등을 통한 입국 제한 조치의 종료 시점을 애초 예정했던 이달 말에서 5월 말까지로 한 달간 연장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세계적으로 300만명에 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며 "입국 규제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