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복지시설 종사자 65% "직장 내 괴롭힘 당한 경험 있어"
서울복지시설 종사자 65% "직장 내 괴롭힘 당한 경험 있어"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0.05.0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관내 사회복지사 1140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실태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종사자 10명 중 6명(65.1%)이 최근 1년간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괴롭힘 유형을 살펴보면 업무환경 악화 51.7%, 정서적 괴롭힘 45.3%, 정신적 괴롭힘 31.8%, 성적 괴롭힘 10.9%, 신체적 괴롭힘 3.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사회복지시설의 특수한 직장 내 괴롭힘으로는 근로안전 미확보 32.6%, 후원 강요 등 경제적 괴롭힘 25.9%, 종교적 자유침해 19.6%, 비윤리적 업무 강요 16.7%, 특수관계자의 업무 강요 15.2%, 이용자에 대한 학대신고 저지 6.8% 등이 있었다.

 

사진출처=서울시
사진출처=서울시

 

이같은 직장 내 괴롭힘에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은 근무의욕 감퇴(59%), 이직 고민(47.9%), 분노·불안(41%) 등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 진료·약 복용(5.4%)이나 자살 충동(5.2%)을 느끼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김병기 인권담당관 주관으로 7일 오후 2시부터 유튜브 라이브와 라이브 서울 등 온라인 채널로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서는 실태조사 연구 책임자인 이용재 호서대 사회복지학부 교수와 공동연구자인 김수정 국제사이버대 교수가 조사 결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공동 발제한다. 질의응답은 카카오 오픈채팅방에서 이뤄진다.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이번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향후 사회복지사의 인권증진과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정책개선 권고를 서울시장에게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