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트럼프 "中의 코로나19 대응 실망...모든 관계 끊을 수도 있다"
트럼프 "中의 코로나19 대응 실망...모든 관계 끊을 수도 있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5.1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중국을 거칠게 몰아부치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대응과 관련해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며 "우리는 관계를 전면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중국과) 관계를 전면 중단한다면 5000억 달러(약 614조원)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미중 무역 불균형으로 미국이 매년 수천억 달러 이상 적자를 더 이상 보지 않아도 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NASDAQ)에 상장됐으나 미국의 회계 규칙을 따르지 않는 중국 기업들에 대해 "열심히 살펴보고 있다"고도 말했다.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대중 압박을 위해 금융시장을 무기로 동원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도 "그들은 확산을 멈출 수 있었다. 그런 일이 벌어지게 해선 안 됐다"며 "매우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중국 우한(武漢)의 실험실에서 나왔다고 재차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이 중국 우한의 연구소와 연관돼 있다고 여전히 의심하고 있지만 중국이 일부러 바이러스를 퍼뜨렸다기보다는 통제를 못 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이 미국의 조사 참여를 거부한 것과 관해서는 "우리가 검토하자고 요청했지만 그들이 노(No)라고 답했다. 그들은 우리 도움을 필요치 않는다. 이는 어리석음이거나 무능, 고의였다"고 전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