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스라엘 주재 중국대사, 관저서 숨진 채 발견 '자연사 추정'
이스라엘 주재 중국대사, 관저서 숨진 채 발견 '자연사 추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5.18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두웨이(杜偉) 주이스라엘 중국 대사(58·사진)가 텔아비브 북부 헤르츨리아에 위치한 관저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주 이스라엘 두 대사의 보조관이 숨을 거둔 채 침대에 누워있는 두 대사를 발견했으며, 외상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대사는 올해 2월 이스라엘 대사로 부임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미국에 대해 거침없이 비판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당시 두 대사는 "중국이 세계의 희생양으로 전락했다. 역사적으로 팬데믹 상황에서는 항상 특정집단에 대한 책임론이 일었다"며 "미국의 코로나19 사태를 악화시킨 건 중국이 아닌 미국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스라엘 경찰은 두 대사의 사인과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