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세균 “5.18 실체적 진실 조사 착수... 적극 협조”
정세균 “5.18 실체적 진실 조사 착수... 적극 협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18일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5.18 민주화운동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정부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실체적 진실을 역사의 심판대 위에 올려 놓는 일만이 그분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유일한 길이자 살아 남아 있는 자들이 해야 할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들이 임명장을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협, 송선태 상임위원, 이낙연 전 국무총리, 안종철 상임위원. (사진=뉴시스)
5.18 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들이 임명장을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종협, 송선태 상임위원, 이낙연 전 국무총리, 안종철 상임위원. (사진=뉴시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2일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본격적인 조사 착수에 주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역사의 과오를 바로잡는다는 각오로 적극 협조하겠다”며 “최초 발포 경위와 계엄군의 헬기사격, 민간인 학살, 인권 유린과 행방 불명 등 미해결 과제가 명명백백히 밝혀지고, 왜곡없이 기록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오랜 시간 쌓인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 화합의 길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더 이상 민주유공자, 유족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는 왜곡과 폄훼는 없어야 한다”며 “오늘의 대한민국은 광주 5·18 영령들과 광주 시민들의 희생 위에 서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피로써 민주주의를 힘겹게 전진시킨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며 40년 전 그날의 슬픔을 넘어 오늘의 각오를 새롭게 다진다”며 “5·18 민주광장에서 개최되는 기념식이 출발점이 될 것이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행사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방역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