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
문 대통령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40돌을 맞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정부도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발포 명령자를 규명하고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사격에 대한 진실과 은폐. 조작 의혹도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도 강조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다만 문 대통령은 "목적은 처벌이 아닌 역사기록이다"며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5.18 제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히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가 명예회복과 배, 보상이 있어서도 단 한 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경찰관뿐만 아니라 군인, 해직기자 같은 다양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규명의 가장 큰 동력은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는 국민들이다.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며 "국민이 함께 밝혀내고 함께 기억하는 진실은 우리 사회를 더욱 정의롭게 만드는 힘이 되고 국민 화합과 통합의 기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