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 "5·18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에 담아야”
안철수 "5·18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에 담아야”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5.1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40주기를 맞아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18에 대한 진정한 평가가 이루어지고 국민통합의 계기로 자리 잡게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언급하신 바 있고 지난 20대 국회 헌법 개정 논의과정에서도 검토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야 정치권이 흔쾌히 합의하고 국민들이 동의해5·18이 헌법 전문에 담긴다면 불필요한 논쟁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18 정신을 진심으로 기리고 실천하기 위해서 국가권력의 사유화를 막을 방안이 함께 추진돼야 한다”며 “권력은 국민 위에 군림하거나 법치를 벗어나 사용할 수 있는 사유재가 아니라 국민에 의해 통제되는 공공재임을 분명하게 헌법 조문에 담아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객관적 사실에 입각해 인정할 것 인정하고 계승할 것 계승하고 고칠 것 고치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그래야 단절과 부정이 아니라 계승과 발전의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