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코로나19’ 실직자 대상 ‘희망일자리’ 600개 마련
중구, ‘코로나19’ 실직자 대상 ‘희망일자리’ 600개 마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한 구민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희망일자리 600개를 마련했다.

기존 공공근로사업을 대폭 확대해 마련한 것으로 하루 4~6시간, 주5일 근무 원칙으로 올해 최저임금(시간급) 8590원을 적용할 방침이다.

중구청 전경
중구청 전경

구는 오는 6월 중 희망일자리 참여자 600여명 채용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희망일자리는 일일 4~6시간 근무하게 되며 일부 사업의 경우 예외적으로 8시간까지 근무할 수 있도록 하고 주당 30시간을 초과하는 근로 인원은 30% 이내로 제한한다.

참여대상은 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들을 포함한다.

저소득층, 코로나19 이후 실직자, 휴ㆍ폐업자, 무급휴직자, 특고ㆍ프리랜서 등 폭넓은 계층이 참여할 수 있다.

주요 사업 분야는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ㆍ소상공인 회복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ㆍ예술 환경 개선 ▲긴급 공공업무지원 ▲기타 특성화 사업 등이다.

급여는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시급 8,590원으로 책정되었고 이에 따라 근로자들은 89만원(4시간 기준)에서 134만원(6시간 기준)까지 월 급여를 받게 되고 4대보험 가입 및 법정 수당 또한 지원된다.

구는 오는 25일까지 수요조사를 완료하고 6월 중 희망일자리 모집 공고를 할 계획이다.

아울러, 장기적으로 민간 일자리로도 연계해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공공분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꾀할 방침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수출ㆍ고용ㆍ소비 등 실물경제의 전반적인 침체로 실업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번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이 일자리가 필요한 주민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에 불씨를 지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