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새끼 고양이 쓰레기 봉투에 담아 유기한 70대女 검찰 송치
새끼 고양이 쓰레기 봉투에 담아 유기한 70대女 검찰 송치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0.05.2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살아있는 새끼 고양이를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넣어 유기한 7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새끼 고양이 3마리를 봉투에 담아 버린 A(73, 여)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8시쯤 청주시 옥산면의 한 도로에서 살아있는 새끼 고양이를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CCTV를 분석해 지난 13일 근처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고양이가 쓰레기를 뒤지고 보일러실에 새끼까지 낳아서 화가 났다"며 "죽일 의도는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구조된 새끼 고양이들의 청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로 옮겨졌으며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