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철수 "재수생과 고3 형평성 문제…수능 연기해야"
안철수 "재수생과 고3 형평성 문제…수능 연기해야"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0.05.2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 되는 만큼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 등의 대학 입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문가들이 코로나19에 대한 가을 재유행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 경우 올해 수능이 정상적으로 치러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안 대표는 "재수생과 고3, 경제적 여건이 좋은 학생과 그렇지 못한 학생 사이 형평성과 공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며 "정부는 수험생과 학부모의 이런 우려에 대해 어떤 입장 갖고 있는지 빠른 시간 내에 밝혀야 한다"고 말했디.

이어 "국민의당은 수능 일시를 연기하고, 수능 시험 횟수를 2회로 늘려서 그 중 성적이 좋은 시험을 반영하자는 안을 제시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안 대표는 "등교 시기 결정에 앞서 전국적으로 일반인 대상 항체 검사를 해 항체 보유자 비율이 높은 곳부터 순차 등교하는 방법도 검토해 볼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