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용산구, 위기의 ‘자영업자’ 140만원 현금지원
용산구, 위기의 ‘자영업자’ 140만원 현금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5.2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들의 생존자금을 지원한다.

생존자금은 2개월에 걸쳐 월 70만원씩 총 140만원으로 용도제한 없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2019년 9월 1일 이전 창업자 중 지난해 연매출이 2억원(영업기간 6개월 미만이면 1억원) 미만인 자영업자다.

21일 용산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반이 콜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21일 용산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반이 콜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신청일 기준 실제 영업 중이면서 사업자등록증 상 주된 사업장 소재지가 용산구여야 한다.

사실상 폐업중인 업체나 유흥업소, 도박ㆍ향락ㆍ투기 등 불건전 업종 등 융자지원 제한업종은 제외다.

지원을 원하는 자영업자는 온라인(5월25일~6월30일) 또는 오프라인(6월15일~6월30일)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사이트는 ‘http://smallbusiness.seoul.go.kr’이다. 공적마스크와 마찬가지로 출생연도 끝자리 수에 따라 5부제로 신청할 수 있다.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접속 가능하다. 토·일요일은 따로 제한이 없다.

오프라인 신청은 우리은행 전 지점(출장소 제외), 구청 4층에서 10부제로 이뤄진다.

출생연년 끝자리가 0부터 9까지 0이면 15일, 1이면 16일 등의(토ㆍ일요일 제외) 순서로 26일까지 신청한다. 다시 29, 30일은 모두 접수할 수 있다.

접수시에는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등을 준비해야 한다.

한편 구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을 위해 조운형 재정경제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전담추진단도구성했다.

추진단은 총괄, 운영, 접수팀으로 나눠 사업을 진행하며 전담 콜센터 운영도 시작했다.

이를 위해 기간제 근로자 5명도 긴급 채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 대상 결정은 서울시가 하며 국세청 등 관련기관에 대상자 정보를 요청, 심사를 거쳐 구와 대상자에게 결과를 통보한다.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통보 후 7일 이내에 구에 다시 신청하면 된다. 이의를 소명할 수 있는 증빙서류도 함께 내야한다.

최종적으로 지원 대상이 결정되면 구는 이들에게 월 1회씩 지원금을 2달 간 지급한다. 지원금은 용도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 쇼크로 인해 국내 경기가 10년 전 글로벌 경제위기 수준으로 악화됐다”며 “서울시 방침에 따라 지역 내 1만4000명에 달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지급, 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